HOME > 게시판 > 자유게시판
제목 : 한국영화아카데미의 입학을 위한 포토폴리오 과정이 아닙니다
  • 작성자 : 영화공동체
  • 조회수: 390
  • 작성일: 2024-04-14

물론, 누구나 영화를 시작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렇다고 아무나 영화를 할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지난 코로나 기승에도 불구하고 극장 개봉한 <유에프오 스케치>, <나는, 나를 해고하지 않는다>, <갈매기>, <모가디슈>, <인질>, <보이스> 및 넷플리스 <DP>에서 감독,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의 드라마 작가 등등 주요 스태프들은 지난 독립영화워크숍 입문과정을 수료하였을 뿐, 여기서 이들 가운데 단 1명도 한국영화아카데미의 출신은 없습니다.

모두 독립영화워크숍으로 지옥 같은 공동작업을 체험하고 수료한 이후, 소통과 공감이라는 영화적 적성을 확인하고 전망하므로 예비 영화인에서 이제는 전문 영화인으로 거듭나서 다음 작업들을 준비 중인 것입니다.

최근에 독립영화워크숍 공동작업 입문/ 중급과정으로 문의 혹은 전화상담으로 연락들이 오고 있습니다. 그럼, 먼저 "독립영화워크숍은 한국영화아카데미의 포토폴리오 과정이 아닙니다" 라고 선문답 합니다.

무엇보다도 한국영화아카데미가 국내 최고의 영화학교인 것은 치열한 선발과정 보다 재학기간 동안에 거의 종일 수업과 자기 학습으로 엄청 많은 과제와 실습를 수행하기 위하여 온전히 집중하여야 하기 때문입니다. 포토폴리오 보다 중요한 것은 영화아카데미를 진학하기 전에 영화적 적성과 확고한 전망이 필요합니다.

포토폴리오의 단편으로 물고기를 받아 가겠습니까? 아니면,

공동작업으로 영화라는 물고기 잡는 법을 배워 가겠습니까!

그런데 독립영화워크숍을 수료하고 영화아카데미에 진학한 수료 회원이 200여 명을 넘는 것은 사실입니다. 이것은 국내 사립대학으로 70여 년 전통의 영화 전공 과정의 졸업생으로 진학한 것 보다 훨씬 더 많은 인원이 진학한 것과 같습니다.

이곳은 영화에 입문하면서 시작부터 험난한 공동작업 과정 통하여 자기 적성을 확인하고 다음을 전망하는 것입니다.

그래서 다른 곳과 변별성으로 수업 및 실습 기간이 길고 과제 및 보고서 작업으로 집중하여 평가를 받고 제작 실습으로 1인 감독 중심이 아닌, 기획부터 완성까지 구성원들이 역할을 순환하여 평가에 평가로 재평가를 받습니다.

그럼, 공동작업 수료 이후 다음 단계로 영화를 계속하여야 할지 관객으로 남을 지 결정할 수 있습니다. 영화제작 실습과정에 입문하여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은 재능보다는 적성이 맞는 지를 가늠할 수 있는 결과물에 의한 관객 평가보다 자기 성실성과 작품을 함께하는 이들과 소통 및 공감하는 능력입니다.

지난 전주국제영화제에서 한국경쟁 대상을 수상한 <성실한 나라의 앨리스> 안국진 감독, 이석준 촬영 감독과 칸느국제영화제의 비평가 주간에 참여한 <차이나타운> 한준희 감독에게 공통점이 있습니다. 처음으로 영화제작실습의 교육과정에 입문 수료한 것이 독립영화워크숍의 공동작업 이라는 것입니다.

<모가디슈>에 함께한 강혜정 프로듀서, 류승완 감독, 박정 이사는 독립영화워크숍을 입문하여 수료했고 또한 <부산행>을 처음으로 제작한 이동하 프로듀서 역시 독립영화워크숍의 입문과정을 수료 하였습니다.

처음부터 독립영화워크숍 입문과정은 영화적 적성을 확인하는 최적의 공동작업을 하기 때문입니다. 한 사람의 감독 중심이 아닌, 전 과정을 소통하며 체험하면서 수평적으로 역할을 담당하여야 합니다. 그러므로 영화에 입문하려는 비 전공자의 영화적 적성을 스스로 평가하고 객관적으로 확인하게 끔 하므로 수료 이후, 직업적 전망을 세울 수 있도록 공동작업으로 국내에서 유일한 제작실습 과정입니다.

그래서 누구의 포토폴리오라는 결과물로 영상원과 영화아카데미의 입학을 위한 과정은 아닙니다. 그럼에도 어느 사립대학의 영화전공 과정보다 독립영화워크숍의 공동작업 입문과정을 수료한 출신으로 더 많이 진학한 것은 사실입니다.

무엇보다 참여하기 이전에 독립영화협의회 교육분과(https://cafe.naver.com/inde1990)를 방문하면 교육 과정의 공유 가능하고 더욱이 참여 회비 예산 편성 공개, 강의 평가, 작업 일지, 수료 보고서의 제작 노트 등이 가감 없이 공개되어 있습니다. 이를 참고하여 사전에 공개설명회 및 면담에 의무적으로 참석하면서 현장에서 참여 신청서를 받지 않고 이후 24시간 이내에 메일로만 접수를 받습니다.

독립영화워크숍 입문과정 3개월/ 독립영화워크숍 중급과정 4개월/ 단편영화 제작실습 3편

매월 첫째주 개강하는 독립영화워크숍 입문/ 중급과정은 정글의 법칙처럼 생존을 배우게 됩니다. 이론보다 실전에 응용할 수 있는 실습으로 평가에 의한 수정작업과 재평가의 작업이 중요합니다. 교육 실습과정을 완주하면, 앞으로 영화를 계속할 것인지 관두고 볼 것인지 판단할 수 있습니다. 누군가 한번 주는 물고기를 받겠습니까? 아니면 악전고투하여 물고기 잡는 법을 배우겠습니까 !

포토폴리오라는 단편으로 물고기를 받아 가겠습니까? 아니면,

공동작업으로 영화라는 물고기 잡는 법을 배워서 나가겠습니까!

주관> 독립영화협의회 교육분과 (문의 : 02-2237-0334 / https://cafe.naver.com/inde1990)

후원> 문화그룹 '목선재' / 서울지역 영화교육 허브센터 / 영화공동체

독립영화워크숍 입문과정은 공동작업으로 개인의 포토폴리오를 만드는 과정이 아닙니다.

전공이든 비전공이든 영화 입문 단계에서 1편의 단편영화를 감독 중심의 수직적 역할로 분담하고 경쟁적으로 완성에 급급한 결과물을 갖고 경쟁 영화제의 관객에게 평가 받는 제도권의 교육이 전부는 아닙니다.

무엇보다 기초이고 기본은 수평적 역할 분담으로 공동작업을 처음부터 끝까지 함께 하므로 연기자를 비롯한 구성원들로 부터 소통과 공감하는 방법을 체험하고 이를 객관적으로 서로가 평가하므로 적성을 확인하고 그 다음을 전망하는 과정이 중요한 것입니다.

1주일에 6일, 1일 7시간(오전 10 ~ 18시, 중식 시간 포함)으로 최소 12주 동안 일요일을 제외하고 최소 366시간 강의 출석과 과제와 실습 등으로 성실성의 평가에 의하여 경쟁과 배제 없이 역할은 수평적으로 담당하며 교육 실습 기간에 작성하고 생산하여 관련 카페 https://cafe.naver.com/inde1990 에 게시된 본인의 글 만으로 편집하여 최소 185쪽의 수료 보고서를 의무적으로 게시 제출하여 참여와 수료를 인정받고 이후 과감하게 영화를 포기하던가 ! 아니면, 험난한 영화 작업의 다음을 전망할 수 있도록 기본의 적성을 확인하는 독립영화워크숍 입문과정(공동작업 제작실습)을 참고하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