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협회소식 > 보도자료 및 성명서
제목 : [성명서] 영화진흥위원회와 문화체육관광부의 무능력을 비판한다!
  • 작성자 : 관리자
  • 조회수: 3077
  • 작성일: 2015-06-17

영화진흥위원회와 문화체육관광부의 무능력을 비판한다!

 

지난 2015429, 영화진흥위원회(위원장:김세훈, 이하 영진위)는 제6차 임시(서면)회의 의결을 통해 2015년 글로벌 국제영화제 육성지원 예비심사 재심의·의결의 건과 2015년 독립영화전용관 운영지원 계획() 심의·의결의 건을 원안대로 의결했다.

 

894백만 원(2015년 기준)의 예산이 배정된 독립영화전용관 운영지원사업의 경우, 2014년에는 4개관(인디플러스, 아리랑시네센터, 영상자료원, 인디스페이스)을 지원했으나, 2015년의 확정 2개관(인디플러스, 영상자료원), 미확정 1개관(서울 이외 지역)으로 총 3개관의 지원을 의결했다.

이와 같은 의결을 우려하여 영진위 산하 다양성소위원회(위원장 김조광수)427일 독립영화전용관의 축소가 아닌 확대 정책을 촉구하는 의견서를 제출하였다. 56일 민간독립영화전용관 확대를 위한 시민모임을 비롯한 12개 단체는 영화진흥위원회는 진정 독립영화 진흥의 의지가 있는가? - 2015년 독립영화전용관 운영지원 사업 개편안은 즉각 폐기되어야 한다 -’는 제하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례적으로 총 35억 원의 책정 예산 중 29억 원만으로 예산 집행(6억 원 미집행)을 의결한 글로벌 국제영화제 육성지원 사업은 작년(2014)에 비해 65천만 원이 줄어든, 8억 원의 예산이 배정된 부산국제영화제를 둘러싸고, 영진위-부산국제영화제간의 질의 공방(512~13),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이하 교문위) 소속 야당의원들의 영진위 항의방문(527), 62일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김도읍 의원의 부산국제영화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