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협회소식 > 보도자료 및 성명서
제목 : [영화단체연대회의 성명서] 부산시의 최윤 부산영상위원회 위원장에 대한 부당한 인사 조치를 우려한다
  • 작성자 : 관리자
  • 조회수: 1122
  • 작성일: 2018-02-06
[영화단체연대회의]
부산시의 최윤 부산영상위원회 위원장에 대한 부당한 인사 조치를 우려한다

부산시가 또 다시 인사 보복조치 논란에 휩싸이고 있다이번에는 부산영상위원회 최윤 위원장이 그 타깃이다최윤 부산영상위원회 위원장은 지난 2016년 9월 위원장에 선임됐고 그의 임기는 전임 안병률 위원장의 잔여임기를 승계 받아 2018년 2월 28일까지이다오는 2월 7일 수요일 부산영상위원회 총회에서 최윤 위원장의 연임 안건이 상정될 예정이었고부산시도 그동안 최윤 위원장의 연임에 반대 의사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그런데 총회를 며칠 앞두고 부산시가 최윤 위원장의 연임 안건의 제외를 요구하면서 최윤 위원장은 228일 임기가 끝남과 동시에 해촉 될 위기에 놓였다문제는 부산시의 최윤 위원장에 대한 인사 조치가 지난 부산국제영화제 사태 때 이용관 전 집행위원장을 임기 만료와 함께 배제시킨 정황과 흡사하다는 점이다.

 

최윤 위원장은 부산국제영화제의 이사 중 한 사람으로 이용관 전 집행위원장의 복귀가 부산국제영화제 정상화의 시작이라는 입장을 견지했던 것으로 알려졌다우리는 누누이 반대 입장을 밝혀온 부산시의 뜻과 달리 최윤 위원장이 이용관 전 집행원장의 복귀를 지지한 것에 대한 섭섭함 때문에 부산시가 부산영상위원회 총회 안건의 결재를 미루고 기어이 최윤 위원장의 연임에 제동을 걸려고 하는 것은 아닌지 심히 우려하는 바이다.

 

최윤 위원장은 영화 제작자 출신으로 부산영상위 사무처장을 거쳐 위원장이 되었으며, 1년 6개월의 짧은 임기동안 조직을 안정적으로 이끌어 왔다는 것이 부산영상위 내외부의 평가인 것으로 안다산시 역시 그동안 후임에 대한 언급이 없었고실제로 과거 부산영상위 위원장들은 정책의 완결성 등을 위해 몇 차례 연임을 해 온 것이 관행이었다그럼에도 그에 대한 정당한 평가 없이 임기 한 달을 앞두고 최윤 위원장을 해촉하려고 하는 것이라면 이는 관행적인 정황상 쉽게 납득하기 어렵다.

 

만약 우리 모두가 우려하는 대로 부산시가 정당한 이유 없이 최윤 위원장의 연임을 막는 것이라면 이는 심각한 문제가 아닐 수 없다그것은 2014년 <다이빙벨>로 시작된 부산국제영화제 탄압의 재연과 다름 아니기 때문이다우리 영화인들이 부산국제영화제 사태와 관련해 서병수 부산시장의 사과를 지속적으로 요구하였음에도 서병수 부산시장은 모르쇠로 일관해 왔다나아가 서병수 부산시장은 청와대로부터 내려온 문화계 블랙리스트를 몸소 실천해 온 인물로 밝혀졌음에도 그 어떤 사과나 반성 없이 또다시 동일한 방식으로 영화계를 탄압하는 것이라면 상황은 더욱 심각해진다.

 

이에 우리 영화계는 이용관 이사장의 복귀에 대한 지지입장을 이유로 최윤 위원장에 대한 불합리한 인사 조치가 이루어진다고 판단되는 순간 결코 좌시 하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밝히며 서병수 부산시장이 최윤 부산영상위 위원장의 인사와 관련하여 솔직한 입장 발표는 물론 최윤 위원장의 연임과 재신임을 묻는 정당한 절차를 밟아주기를 요구하는 바이다.

 

 

2018.02.06.

 영화단체연대회의

한국영화제작가협회    한국영화감독조합    한국영화프로듀서조합    전국영화산업노동조합

한국독립영화협회    한국영화촬영감독조합     한국시나리오작가조합

여성영화인모임      영화마케팅사협회

한국영상위원회

서울영상위원회 이장호 위원장
인천영상위원회 임순례 운영위원장
전주영상위원회 정병각 전)운영위원장
강원영상위원회 방은진 운영위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