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협회소식 > 보도자료 및 성명서
제목 : [영화단체연대회의 성명서] 부산시에 부산영상위원회 최윤 위원장의 재신임과 연임을 묻는 정당한 절차를 요구한다
  • 작성자 : 관리자
  • 조회수: 79
  • 작성일: 2018-02-12

[성명서]

 

부산시에 부산영상위원회 최윤 위원장의 재신임과 연임을 묻는 정당한 절차를 요구한다

 

 

부산시가 부산영상위원회 최윤 운영위원장(이하 위원장)의 재신임과 연임에 대한 총회 안건을 삭제하면서 보복성 인사 조치라는 논란이 불거진 부산영상위원회의 정기총회가 27일에서 213일로 연기되었다. 그리고 지난 9일 부산시는 최윤 부산영상위원회 위원장의 후임자를 발표하며, 오는 정기총회에서 후임자 승인에 관한 안건을 상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우리 영화인들은 26일 성명서를 통해 부산시가 부산국제영화제에 이용관 이사장의 복귀를 반대하는 부산시의 뜻에 반하는 의사표현을 하였다는 이유로 최윤 위원장의 연임에 제동을 걸며 보복성 인사 조치를 하는 것은 아닌지우려를 표하였는데 이제 그 우려는 현실이 되었다.

 

부산영상위원회의 위원장은 정관상 부산시장이고 따라서 서병수 시장이 운영위원장의 선임권을 가지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오석근 전 운영위원장과 박광수 전 운영위원장 등이 정치적 성향과는 무관하게 각각 6, 10년 가까이 위원장인 부산시장의 지지 하에 의욕적으로 업무를 수행하며 오늘의 부산영화산업을 이끌어 온 것과 비교되는 서병수 시장의 일방통행식 행보는 부산국제영화제 사태의 기시감을 넘어서는 깊은 우려를 자아내기에 충분하다.

 

부산영상위원회는 영상산업센터, 부산영화촬영스튜디오, 부산영상벤처센터, 시네마하우스 부산, 부산아시아영화학교 등을 운영하고 있으며 부산국제영화제와 더불어 부산시민의 소중한 자산이다. 이것은 지난 19년간 부산을 영화산업 도시로 육성하려는 전임 시장들과 운영위원장들 그리고 영화인들과 부산시민의 절실한 노력의 결과이다.

 

부산이 부산영상위원회를 통하여 명실상부하게 아시아 영화산업을 선도해나가는 데에 손색이 없는 도시로 여러 가지 여건을 갖추고 한 단계 도약해야하는 이시기에 최윤 위원장을 적절한 명분 없이 해촉하고 자신의 입맛에 맞는 인사를 내리 꽂으려는 부산시와 서병수 부산시장의 모습은 영화 <다이빙벨> 사태로 이용관 전 집행위원장을 탄압하여 부산국제영화제를 수렁에 빠트린 최근의 부산국제영화제 사례와 판에 박은 듯 동일해 보인다.

 

이에 우리는 서병수 시장이 이용관 이사장의 복귀에 대한 지지입장을 이유로 최윤 위원장에 불리한 인사 조치를 취한 점을 규탄하며 지금이라도 서병수 시장이 사과하고 최윤 위원장의 연임과 재신임을 묻는 정당한 절차를 밟기를 요구한다.

 

2018. 02. 12.

 

영화단체연대회의

한국영화제작가협회 한국영화감독조합 한국영화프로듀서조합 전국영화산업노동조합

한국독립영화협회 한국영화촬영감독조합 한국시나리오작가조합

여성영화인모임 영화마케팅사협회

 

한국영상위원회

서울영상위원회 이장호 위원장

인천영상위원회 임순례 운영위원장

강원영상위원회 방은진 운영위원장

전주영상위원회 정병각 전)운영위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