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협회소식 > 보도자료 및 성명서
제목 : 조진웅, 김희애 남녀주연상 수상! <제7회 한국영화제작가협회상> 14개 부문 선정작 발표!
  • 작성자 : 관리자
  • 조회수: 312
  • 작성일: 2020-12-22

<블랙머니>, 우민호 감독, 배우 조진웅·김희애, 김초희 감독 등

7회 한국영화제작가협회상 수상 영예 안아

 

()한국영화제작가협회(이하 제협)는 제7회 한국영화제작가협회상 수상작()21일 발표했다. 작품상은 <블랙머니>를 제작한 질라라비의 양기환 대표와 아우라픽처스의 정상민 대표가, 감독상은 <남산의 부장들>을 연출한 우민호 감독이 수상했다. 각본상은 <찬실이는 복도 많지>의 김초희 감독에게 돌아갔다. 조진웅과 김희애는 <블랙머니><윤희에게>로 남우·여우주연상의 영예를 안았다.


남우조연상은 <강철비2:정상회담>의 신정근, 여우조연상은 <찬실이는 복도 많지>의 윤여정이 받았다. 촬영상은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의 홍경표, 조명상은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의 배일혁, 미술상은 <남산의 부장들>의 조화성·박규빈이 차지했다. 편집상은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의 한미연, 음악상은 <82년생 김지영>의 김태성, 음향상은 <반도>의 김석원, 기술상은 <반도>의 특수효과 정도안·윤형태가 수상했다.

올해로 7회째를 맞은 한국영화제작가협회상은 지난해 101일부터 올해 930일까지 개봉한 장편 영화 162편을 대상으로 했다. 예심과 본심에 참여한 제협 회원과 운영위원들은 영화의 기획과 제작의 의도가 잘 살아 있는지, 영화의 다양성을 얼마나 확장했는지 등에 주목했다고 심사기준을 밝혔다.

   

<블랙머니>에 대해선 텔레비전 탐사 프로그램 소재를 대중영화로 풀어낸 특별하고 뛰어난 작품이라며 외국계 사모펀드와 국내 전·현직 각료 등이 뒤얽힌 2000년대 금융사건의 복잡한 이면을 명료하게 극적으로 영상화했다고 평가했다. <남산의 부장들>에 대해서는 일명 ‘10.26사태또는 궁정동 사건으로 불리는 현직 대통령 살해 사건의 전모를 가해자의 시점으로 심리 스릴러 장르에 담아낸 우민호 감독의 연출력이 뛰어나다고 평가했다.

·녀 주연상과 각본상 수상자도 팽팽한 접전 끝에 가려졌다. <블랙머니>의 조진웅은 거대한 사건의 음모와 실체를 밝혀내기 위해 혼신을 다하는 평검사 역할을 우직한 육감 연기로 펼쳐냈다, <윤희에게>의 김희애는 한 통의 편지를 받고 딸과 함께 일본으로 여행을 떠난 중년 여인이 맞닥뜨리는 사랑과 삶의 희비애환을 섬세한 감성 연기로 펼쳐보였다고 평했다. <찬실이는 복도 많지>영화감독의 돌연한 죽음으로 일을 잃은 40대 여성 프로듀서의 남다른 생존기와 러브스토리를 실제와 환상이 혼재하는 경쾌한 코미디로 풀어냈다고 설명했다.

 

한국영화제작가협회상 시상식은 매년 수상자와 영화계 인사들을 초청한 가운데 비공개로 진행해 왔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오프라인에서 공식 행사를 가질 수 없는 올해에는 한국영화를 빛낸 영예의 주역들에게 격려와 지지의 상패를 전달하는 것으로 대신했다. 이은 제협 회장은 영화인들이 힘을 합쳐 전례 없는 이 어려움을 이겨내고 재도약하자면서 내년 제8회 시상식에서는 선후배들이 함께 모여 뜻깊은 시간을 가질 수 있기를 기대해 본다고 말했다.